김동연-최태원 SK회장 14일 만난다

-구본준ㆍ정의선 이어 세번째 대기업 ‘소통’

[헤럴드경제]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오는 14일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회동하고 재계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눌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재계에 따르면, 김 부총리가 오는 14일 서울 서린동 SK그룹 본사를 찾아 현장소통 간담회를 열 예정이다. SK측에서는 최 회장과 조대식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등이 참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부총리의 재계 총수급 면담은 지난해 12월 LG그룹 구본준 부회장과 올 1월 현대차그룹 정의선 부회장에 이어 이번이 세번째다.

이번 간담회에서 김 부총리는 정부가 강조하는 일자리 창출과 혁신 성장 노력에서 기업이 주도적인 역할을 맡아 줄 것을 당부하는 한편 이를 위해 규제를 혁파하겠다는 뜻을 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은 최근 강조하는 경영화두인 ‘딥 체인지’와 기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 공유인프라 등에 대한 자신의 취지를 설명하면서 SK하이닉스와 SK이노베이션을 중심으로 하는 투자계획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