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안희정에 정봉주까지, MB가 사라지고 있다”…공작 경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방송인 김어준 씨가 연일 이어지는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폭로에 대해 다시 정치 공작 가능성을 제기했다.

11일 온라인에 올라온 팟캐스트 ‘다스뵈이다’ 14회 영상을 보면 김어준은 “안희정에 이어 봉도사(정봉주 전 의원)까지…. 이명박(MB) 각하가 (관심에서) 사라지고 있다”며 “제가 공작을 경고했는데 그 이유는 미투를 공작으로 이용하고 싶은 자들이 분명히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과거로부터 현재까지 세계적으로 항상 젠더 이슈는 복잡하고 어렵다”면서 “그래서 여기에 공작하는 애들이 끼면 본질이 사라지고 공작만 남는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의혹 등을 보도했던 JTBC를 거론한 뒤 “JTBC가 젠더 이슈를 사회적 어젠다로 설정한 것은 박수를 받아야 한다”면서 “그러나 최근에 사람들이 JTBC에 불만이 있다. 누구든 비판받을 수 있지만 왜 한쪽 진영만 나오나, 왜 특정영화 출신 배우만 (의혹이) 나오느냐”고 말했다.

그는 “분명하게 한쪽에 (의혹 제기가) 몰려있는 것은 맞다. 그거와 별개로 폭로가 사회인식을 바꾸고 시스템 개선으로 나가는 효과를 봐야 한다”면서 “공작은 맞고, (동시에) 사회운동으로 기회를 살리고, 이 두 개를 받아들이면서 어떻게 돌파할 것인가에 모두의 지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영상은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의 성추행 의혹이 제기(10일)되기 전날인 지난 9일 인터넷 상에 게시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