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촛불광장에 다시 서는 심정”

- “민주평화당과의 공동교섭단체 적극 추진”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12일 “민주평화당과의 공동교섭단체를 적극 추진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11일 의원총회 결과를 보고하면서 “앞으로 당내 결정절차와 평화당과의 협의를 거칠 것”이라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런 결정은 촛불혁명이 제기한 ‘이게 나라냐’라는 물음, 그리고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달라는 요구에 대한 정의당의 고뇌어린 답변”이라며 “촛불혁명으로 새 정부가 탄생했지만 여러 성과에도 불구하고 현재 국회는 수구보수의 틀에 갇혀 한치도 앞으로 나아가고 있지 못하다”고 공동교섭단체 추진의 배경을 설명했다.

정의당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전날 열린 의원총회 결과보고를 하면서 민주평화당과의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적극 추진하기로 결정했다.[사진=연합뉴스]

노 원내대표는 이어 “민생입법은 물론, 공수처 설치와 같은 사법개혁, 불안정 노동자의 권리보장을 위한 노동개혁 등은 답보 상태에 머물러 있다”며 “국민을 위한 개헌과 민심 그대로를 반영하는 선거법 개정 역시 ‘기득권 수호’라는 거대한 암초 앞에 놓여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상황은 정의당으로 하여금 국회 내에서 좀 더 강한 목소리를 내고 행동을 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며 “그 방법의 일환으로 정의당 의원단은 평화당과의 공동교섭단체 추진을 결의한 것”이라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다시 촛불광장에 서는 심정으로 내린 결단이다. 향후 결정과정에서 당원 여러분들이 정의당 의원단의 고뇌어린 진심을 이해해주시리라 믿는다”며 “정의당 의원단의 결정이 당원과 지지자 여러분들의 동의를 받고 한국사회를 일보전진시키는데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며 당원의 지지를 요청했다.

th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