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전자, 중국 시장 공략 ‘가속화’

- 중국 최대 가전박람회 참석, 프리미엄 시장 본격 진출 선언
- 비즈니스 쇼케이스 통해 사천성 등 중서부 신규 지역 거래선 확보
- 대유위니아 기존 유통망 활용 진출 매장 20% 증가, 시너지 효과 극대화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대우전자가 대유위니아와 함께 중국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중국 내 프리미엄 시장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대우전자는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된 중국 최대 가전전시회 ‘2018 상해가전박람회(AWEㆍAppliance & Electronics World Expo)’에 참가했다고 12일 밝혔다. 

대유그룹의 새로운 가족이 된 이후 첫 해외 전시회 참가로 대형 냉장고, 세탁기 신제품을 선보이며 중국 프리미엄 가전사업 진출을 본격화한 것이다.

대우전자는 이번 박람회에서 대형 3도어 냉장고, 18kg 대용량 공기방울 세탁기, 클래식 냉장고, 벽걸이 드럼세탁기 등을 포함한 총 60여종의 프리미엄 가전제품을 선보였다. 

아울러 대유그룹 계열사인 대유위니아의 대형 냉장고 프라우드를 비롯해 딤채 김치냉장고, 딤채쿡 밥솥, 위니아 공기청정기, 제습기 등 신제품을 함께 공개했다. 

(사진)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된 중국 최대 가전전시회 ‘상해가전박람회’에서 현지 관람객들이 대유위니아 딤채쿡을 구경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가 5번째 참가인 대우전자는 올해는 단순한 제품 전시에서 벗어나 적극적으로 바이어들과 일대일 대응 및 상담을 진행, 중국 샘스클럽(Sam‘s Club)과 벽걸이 드럼세탁기 미니 1만5000대 신규계약을 체결하는데 성공했다. 

특히 대우전자 전시관은 중국가전협회로부터 벽걸이 드럼세탁기 미니 제품의 혁신성을 인정받아 ‘주목받는 전시관’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된 중국 최대 가전전시회 ‘상해가전박람회’에서 현지 관람객들이 대우전자 벽걸이 드럼세탁기 ‘미니’를 구경하고 있다.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된 ‘상해가전박람회 2018’은 총 600여 업체가 참가하고, 18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중국 최대 가전 전시회다.

전시회에 앞서 대우전자는 중국 주요 거래선 100여명을 상해 CGV VIP 관으로 초청, 중국사업 비전과 판매전략을 공유했고 올해 출시 예정 신제품을 선보이는 비즈니스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지난 7일 중국 상해 CGV VIP 관에서 진행된 대우전자 중국 바이어 초청 쇼케이스 현장

지난 2013년 중국 진출 이후 각 성의 성도(省都), 상업 중심지 등 1~3급 도시를 중심으로 단독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대우전자는 이번 쇼케이스를 통해 사천성, 호남성, 호북성 등 중서부 지역 대형 양판점 신규 진출을 확정했다.

대우전자는 도시 규모에 따라 공략하는 유통 운영 전략을 차별화해 인구가 많고 경제가 활성화된 1급 시장에서는 양판점 매장 중심으로, 급성장 중인 중소 도시형 2~3급 시장에서는 전문 가전매장에 입점하는 전략으로 매출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지난 7일 중국 상해 CGV VIP 관에서 진행된 대우전자 중국 바이어 초청 쇼케이스 현장. 맨 왼쪽이 대우전자 안중구 대표이사, 맨 오른쪽이 대우전자 이종훈 중국영업담당

이번에 대유그룹의 계열사가 된 대우전자는 또 다른 전자계열사 대유위니아가 보유중인 기존 중국 유통망을 활용, 전체 판매 매장을 전년대비 20% 이상 확대시키며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종훈 대우전자 중국영업담당은 “이번 상해가전박람회 참가와 비즈니스 쇼케이스를 통해 중국 시장내 프리미엄 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것” 이라며 “그룹 계열사인 대유위니아와 협업해 중국내 유통망 확대에서도 시너지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