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드라인’ 다가오는데…공멸로 가는 금호타이어

- 노조 14일 ‘해외매각 철회’ 등 총파업 돌입
- 채권단은 더블스타에 매각 외엔 대안 없어
- 이달말까지 자구안 도출 실패땐 법정관리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금호타이어 노동조합은 오는 14일 전 조합원을 대상으로 하는 총파업을 예고했다.

노조는 ‘해외매각 철회’를 주장하면서 총파업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채권단이 정한 ‘데드라인’이 다가오고 있는 가운데 노조의 강경한 입장에 노사간 협상 테이블조차 꾸리지 못하고 있다. 

[사진=금호타이어 광주공장 인근 송신탑에서 고공농성 중인 금호타이어 노조 , 출처=연합]

12일 금호타이어에 따르면 노조는 오는 14일 총파업을 통해 해외매각 철회, 구조조정 철회, 체불임금 해결를 요구할 예정이다.

이는 사실상 협상테이블의 상대로 금호타이어 사측을 배제시키고 정부와 채권단을 직접 상대하겠다는 것이다.

노조는 특별성명서를 통해 “정부와 KDB산업은행은 금호타이어 매각철회와 4개월째 지급하지 않는 체불임금 해결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오는 13일 정오까지 공식적으로 밝혀달라”며 “정부와 산은이 해외매각을 철회하고 대화를 요청하면 언제든 할 것이다. 하지만 금호타이어를 중국 더블스타에 매각하면 더 크고 강한 투쟁으로 맞설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채권단은 더블스타 매각 외에는 다른 대안이 없다고 보고 있다.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더블스타와 유상증자 6463억원 규모를 포함한 투자 약정을 체결했다.

사측도 해외매각에 찬성 입장이다.

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은 최근 사내게시판을 통해 “해외 자본이라도 건전성이 확인되면 해외 자본투자를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밝힌뒤 “이달 말까지 노사가 자구안 마련에 실패해 만기 도래한 채무변제가 안 될 경우 법정관리를 피할 수 없다”고 했다.

실제 이달말까지 노사가 자구안을 못내면 법정관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금호타이어가 법정관리에 들어가면 최악의 경우 청산의 길을 걷을 수도 있다. 금호타이어는 판매부진과 고비용 구조 등이 누적되면서 존속가치가 4600억원으로 청산가치 1조원의 절반에 불과하다.

업계 관계자는 “해외자본이라 할지라도 지속적인 검증을 통해 건전성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결국 자구안을 마련하지 못한다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번째 구조조정 시험대에 올랐던 성동조선과 같은 원칙이 적용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