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최수종 놀래킨 ‘완결판 은혼이벤트’ 망칠뻔한 사연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벤트의 제왕 배우 최수종이 결혼 25주년을 맞아 준비한 완결판 은혼이벤트를 망칠뻔 한 사연이 공개된다.

12일 오후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에서 최수종, 하희라 부부의 은혼여행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진다.

최수종·하희라 부부는 이 날 라오스 루앙프라방에서 가장 유명한 폭포인 ‘꽝 시 폭포’로 향했다. 화보에 나옴직한 에메랄드빛 폭포에 반한 하희라는 폭포수에 발을 담그고 사진을 찍으며 경치를 즐기기 바빴다.

12일 방송을 앞둔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 [사진=SBS]

하지만 최수종은 시종일관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은혼여행의 대미를 장식할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준비했기 때문. 이를 지켜보던 MC 서장훈은 “역시 피날레 이렇게 하실 줄 알았다. 그냥 한국에 귀국하실 분이 아니다”라며 감탄했다.

최수종은 성공적인 이벤트를 위해 숨은 조력자까지 동원해가며 하희라 몰래 이벤트를 세팅했다. 하지만 하희라는 이벤트 물품을 숨겨둔 가방을 가리키며 “(가방 안에) 주세요”라고 말해 최수종을 당황하게 했다고.

한 번도 이벤트를 들킨적이 없다고 밝힌 최수종은 과연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고 결혼 25주년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성공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한편 SBS ‘동상이몽2-너는 내운명’은 매주 월요일 저녁 11시10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