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국방장관 “시리아서 210종 무기 실전 시험해”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러시아가 시리아 내전에서 210종의 무기를 실전 시험했다고 11일(현지시간)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쇼이구 장관은 현지 언론인이자 정치분석가인 안드레이 콘드라쇼프가 제작, 이날 공개한 다큐멘터리 영화 ‘푸틴’에서 시리아는 러시아군에 풍부한 경험을 제공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사진=EPA연합

쇼이구 장관은 “시험한 무기들은 미래에 이 무기로 싸우게 될 사람들의 목숨을 보전하게 해줄 것”이라며 실전 시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러시아는 2015년 9월부터 자국 공군을 시리아로 파견해 반군과 싸우는 시리아 정부군을 지원하고 있다.

한편, 이 영화에서 러시아의 무기 개발 및 수출을 지원하는 국영기업 ‘로스테흐’ 사장 세르게이 체메조프는 “러시아의 무기는 유럽연합(EU)이나 미국 무기보다 성능이 뛰어나다”고 주장했다.

y2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