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 탑승수속 확대…제주항공 스마트해진다

제주항공이 ‘스마트 체크인 서비스’를 개선해 이용자 편의 높이기에 나섰다.

제주항공은 지난해 인천공항에서 52만5000명, 국내선에서 10만7000명에 그친 키오스크를 활용한 ‘무인 탑승수속’ 탑승객수를 올해 인천공항에서 100만명, 국내선에서 25만명으로 늘린다는 목표를 정하고 적용노선 확대와 시스템 개선 등을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무인 탑승수속’은 멀티미디어 기기를 활용해 탑승객이 직접 좌석 등을 지정하고 탑승권을 발급할 수 있는 서비스로, 수속시간은 줄이고 공항 내부공간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스마트 체크인 서비스’의 핵심이다.

제주항공은 15개 노선에서 운용하던 ‘무인 탑승수속’ 가능 노선수를 확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최근 일본 가고시마와 홍콩, 마카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노선에서 ‘무인 탑승수속’이 가능하도록 작업을 완료했다.

이정환 기자/atto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