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성공적 회담 되게 국력 모아 달라”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4월과 5월로 각각 예정돼 있는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에 국가적 역량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문재인 정부가 회담 성사를 이끌어 낼 수 있었던 것은 ‘그것이 옳은 길’이기 때문이란 것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에서 남북정상회담 및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국민 여러분의 지지와 성원만이 예측 불가한 외부적인 변수들을 이겨내고 우리를 성공으로 이끄는 힘이 될 것이다”며 “부디 여야, 보수와 진보, 이념과 진영을 초월해 성공적 회담이 되도록 국력을 하나로 모아 주시길 국민들께 간곡히 부탁,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최근 남북관계 발전과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남북 공동번영의 길을 열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마련됐다. 앞으로 두 달 사이에 남북 정상회담, 북미 정상회담 등이 연이어 개최되면서 중대한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우리가 성공해낸다면 세계사적으로 극적인 변화가 만들어질 것이며 대한민국이 주역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지금 세계는 우리의 역량을 주목하고 있다. 이 기회를 제대로 살려내느냐 여부에 대한민국과 한반도의 운명이 걸려 있다. 정권 차원이 아닌 대한민국이라는 국가 차원에서 결코 놓쳐선 안 될 너무나 중요한 기회”라며 “우리가 이런 기회를 만들어낼 수 있었던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라 그 길이 옳은 길이기 때문입니다. 전쟁이 아닌 평화를, 군사적 해법이 아닌 외교적 해법을 전세계가 바라고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두 달이라는 짧은 기간에 이루려는 것은 지금까지 세계가 성공하지 못한 대전환의 길”이라며 “그래서 결과도 낙관하기가 어렵고 과정도 조심스러운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