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南·北·美 정상회담 지원특위 구성”

더불어민주당은 남·북·미 간 갈등 해소와 평화협력을 지원하기 위해 ‘남북미정상회담지원특위’를 구성하기로 결정했다.

추미애 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를 열고 “한반도 비핵화의 길은 멀고도 험난할 것”이라며 ”역사적인 남북·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뒷받침하기 위해 오늘 특위를 구성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특사단이 4월 남북정상회담, 5월 북미정상회담을 이끌어 냈다”며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이 본격적인 궤도에 올랐다”고 평가했다. 그는 “두 정상회담에 이어 중국, 러시아, 일본이 한 자리에 나오는 6자 회담도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지부진한 개헌 논의과 관련해서는 “한국당이 개헌안 마련에 소극적인 이유를 모르겠다”며 “개헌안이 가시권에 들어온 만큼 각 당이 명문화된 개헌안을 내놓고 대승적 차원에서 결단을 내릴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검찰 소환에 두 번째로 불응한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용서받지 못할 것”이라며 “전두환이 일으킨 일은 명백한 시민 학살로, 해방 이후 벌어진 최악의 권력형 범죄”라고 규탄했다.

채상우 기자/12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