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가상화폐 ‘해커와의 전쟁’…현상금 25만달러 내걸어

향후 해킹시도 대비 1000만달러 할당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단순한 방어는 끝났다. 해킹이 발생하기 전에 적극적으로 예방해야 한다”

세계적인 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Binance)가 ‘해커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최근 거래소 해킹 시도와 관련해 해커를 잡을 단서를 제공하는 사람에게 현상금으로 보답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사진=게티이미지]

1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홍콩 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는 최근 벌어진 해킹 시도와 관련해 “바이낸스에 대한 해커의 해킹 시도는 실패했지만, 해커가 체포되도록 핵심적인 단서를 제공하는 모든 사람에게 25만달러(약 2억6000만원) 상당의 바이낸스코인(BNB)을 현상금으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바이낸스는 세계 최대 거래규모를 자랑하는 가상화폐 거래소다. 앞서 바이낸스는 지난 7일 공식 트위터를 통해 비정상적인 거래가 이뤄진 것을 발견하고 조치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일부 이용자들은 임의로 거래가 이뤄졌다고 주장했지만, 바이낸스는 플랫폼이 손상된 증거는 없으며 일부 사용자의 자금 문제를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해킹에 대한 불안감은 투자심리에도 영향을 줬다.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 가격이 곤두박칠쳤다.

바이낸스는 또 향후 발생할 수 있는 해킹 시도에 대비해 1000만달러(약 106억4000만원)를 할당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움직임에 타 거래소나 가상통화 사업자들도 참여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블룸버그는 “가상화폐 가격이 급등하면서 이를 거래하는 플랫폼이 사이버 범죄의 목표가 되고 있다”며 “해커들은 올해 초부터 일본과 이탈리아 거래소에서 7억달러 상당의 가상화폐를 훔쳤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