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라 보여달라” 여성 공인중개사 유인 강도짓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세입자를 가장해 빈집을 보여달라며 여성 공인중개사를 유인한 뒤 강도짓을 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11일 여성 공인중개사를 흉기로 위협해 금품을 빼앗은 양모(34) 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양 씨는 지난 9일 오후 2시 45분께 부산 연제구 모 빌라의 빈집에서 흉기로 공인중개사 A(50·여) 씨를 위협해 신용카드와 휴대전화, 현금 등 250만원 상당의 금품을 빼앗은 뒤 A 씨의 손발을 끈으로 묶어 놓고 달아났다.

양 씨는 범행 전 공인중개사 사무실을 찾아가 “빌라를 보여달라”고 말하고 A씨를 유인한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자 A 씨는 묶인 손발을 스스로 푼 뒤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빌라 주변 CC(폐쇄회로)TV 등을 분석, 범인을 특정한 뒤 사건 발생 하루만인 10일 오후 3시께 사하구 하단동 한 원룸에 숨어있던 양 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특수강도 혐의로 양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