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로 개장 1주년 ‘서울로 학교’ 문 연다

-자연생태교실 등 4개 프로그램 운영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서울시는 ‘서울로 7017’ 개장 1주년을 맞아 ‘서울로 학교’ 프로그램을 만든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자연생태교실, 가족 가드닝 교실, 식물 세밀화 교실, 이야기교실 등 4개 교실로 구성되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4100여명 졸업생을 배출할 계획이다.

자연생태교실은 유아와 초등학생이 대상이다. 유아반은 ‘색깔도둑’, 초등반은 ‘서울로 보물찾기’ 등 이름으로 진행한다. 

‘서울로 학교’ 포스터. [제공=서울시]


가족 가드닝 교실에서는 온 가족이 함께 서울로 7017의 식물 돌보는 법을 배울 수 있다. 식물 세밀화 교실에서는 서울로 7017 식물을 직접 그리고 그 작품을 전시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20세 이상 시민이 대상이다.

이야기교실은 전문 이야기꾼에게 서울로 7017의 역사, 생태, 문화 등을 들으면서 일대를 걷는 해설 프로그램이다.

수강신청 방법과 자세한 일정 등은 서울로 7017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이수연 시 서울로운영단장은 “개장 이후 서울로 7017은 823만명이 다녀간 도심 속 명소가 됐다”며 “서울로 학교를 통해 더 많은 시민이 서울로 7017을 즐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