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치~사후관리 한번에…‘태양광 지원센터’ 정식 출범

-서울 5대 권역별로 1곳씩 조성
-시민 태양광 설치 ‘원스톱’ 안내
-대규모 태양광 조성 등 업무 추진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서울에너지공사 ‘태양광 지원센터’가 12일 정식 출범한다. 서울시민의 태양광 설치ㆍ신청부터 사후관리까지 책임지는 시설이다. 서울시와 서울에너지공사는 서울 5대 권역별로 한 곳씩 세워지는 이 센터를 활용해 오는 2022년까지 시내 100만 가구에 태양광을 보급하고 태양광 설비용량 1GW를 달성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서울시가 ‘에너지 소비 도시’에서 ‘에너지 생산 도시’로 가는 첫 발을 내딛었다”며 “태양광지원센터를 태양광 보급의 핵심기지로 만들겠다”고 이날 밝혔다. 

서울 태양광 지원센터 위치도. [제공=서울시]

센터는 ▷미니태양광 ‘원스톱’ 서비스 ▷공공부지 활용 대규모 태양광 조성 ▷태양광 사업 지원 ▷‘솔라스테이션’ 사업 추진 등 일을 진행한다.

우선, 미니태양광 원스톱 서비스를 운영하며 시민 누구나 태양광을 쉽게 접하도록 한다. 예전에는 태양광을 두려면 업체를 찾아 따로 연락해야 하는 등 번거로움이 있었지만, 이제는 센터로 신청하면 서울에너지공사가 컨설팅과 설치, 사후처리 등 일을 알아서 처리한다.

시 관계자는 “이를 통해 행정절차가 간소화되면 태양광 설치 업체의 편의성도 높아질 것”이라며 “서류작업 등 행정부담이 컸던 설치 업체도 설치 부문에만 집중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대규모 태양광’은 경기 과천시 서울대공원 주차장(1만㎾)을 시작으로 수도권 매립지 사업(10㎿), 마포구 성산동 월드컵경기장(400㎾) 등에 차곡차곡 조성할 계획이다. 센터가 ‘컨트롤 타워’ 역할을 맡는다. 예산은 시민펀드를 활용할 예정이다.

태양광 사업 지원은 ‘태양광 무료 컨설팅’, ‘에너지 창업스쿨’ 등 태양광에 관심 있는 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 분야로 집중한다. 태양광 사업의 저변을 넓히는 데는 무엇보다 시민 호응이 있어야한다는 판단에 따라서다.

이와 함께 센터는 전기차 충전시설인 솔라스테이션을 서울 25개 자치구 확대하는 일을 수행한다. 우선 에너지저장장치(ESS)도입으로 24시간 충전이 가능한 성동솔라스테이션, 폐배터리를 활용한 자원순환모델로 작동하는 양천솔라시테이션 등을 설치하는 업무를 맡게 된다.

센터 출범식은 이날 오후 4시 시청 지하 시민청에서 열린다. 박원순 시장과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 등 200여명이 참석한다.

박진섭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은 “시민과 태양광을 연결하는 데 최선을 다하면서 부족한 부분은 보완해가겠다”며 “태양광 보급은 시민 관심이 필수적으로,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