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인, “워라밸 위해 사회안전망 확대해야”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소상인이 느끼는 일과 삶의 균형 점수가 40점대에 그치는 등 일과 삶의 균형에 대한 만족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중소기업중앙회는 전국 소상인 700명을 대상으로 ‘소상인 일과 삶의 만족도 조사’를 시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1∼12월 자동차·부품판매업, 도매·상품중개업, 소매업, 음식점업 등 4개 업종 5인 미만 소상인 7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1년 전과 비교해 일과 삶의 균형이 어떻게 변화했느냐는 질문에는 ‘변화 없다’는 응답이 67.1%로 가장 높아 삶의 만족도가 개선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나빠졌다’는 응답이 29.1%에 달했고, ‘좋아졌다’는 응답은 3.7%에 그쳤다.

일과 삶의 균형을 위협하는 요소(복수응답)로는 내수불안 등 경기침체(72.9%)를 꼽은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이어 불안정한 수입으로 인한 경제적 여유 부족(60.4%), 오랜 노동 시간(37.1%)순으로 나타났다.

일과 삶의 균형을 높이는 데 필요한 정부 지원(복수응답)으로는 사회안전망 확대(48.4%)를 가장 많이 꼽았고 사업영역 보호(43.9%), 사업 활성화 지원(38.1%), 노동 시간 단축 지원(28.7%)이 그 뒤를 이었다.

평균 근무시간이 10.9시간으로 개인 생활시간(1.4시간)의 7.8배에 달하는 장시간 노동으로 소상인이 주관적으로 느끼는 일과 삶의 균형도(100점 만점, 높을수록 균형적)는 41.8점에 불과했다.

40세 미만은 48.4점이었으나 60대 이상은 38.4점으로 나이가 많아질수록 일과 삶 균형도는 떨어지는 모습을 보였다.

소상인들이 희망하는 노동 시간은 평균 8.3시간으로 실제 일하는 시간보다 2.6시간 짧았다. 반면 희망하는 개인생활 시간은 평균 3.1시간으로 실제 개인생활 시간보다 1.7시간 길었다.

최윤규 중소기업중앙회 산업통상본부장은 “우리나라에는 생계형 자영업자가 많아 소상인의 일과 삶의 균형도가 매우 낮다”며 “정부가 임대료 상한제와 같은 젠트리피케이션(상권 내몰림) 대책과 생계형 적합업종 법제화 등을 추진해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jin1@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