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MB의 자원외교 ‘하베스트’의 검은 고리 파헤쳤다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가 자원외교의 검은 고리를 파헤쳤다.

11일 저녁 방송된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는 지난 MB정권에서 추진되었던 ‘자원외교’의 대표적인 사업으로 꼽히는 ‘하베스트’와 관련된 모든 것이 공개되었다. 


배우 김의성과 함께 프로그램의 사회를 보고 있는 주진우 기자는 오는 14일 검찰 출두를 앞두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100억대의 뇌물수수와 1000억대의 조세포탈 등 다양한 혐의가 있다. 하지만 이것은 빙산의 일각이다”라며 핵심사안인 ‘자원외교’, 그중에서도 ‘하베스트’와 관련된 건에 대한 포문을 열었다.

‘하베스트’는 매년 수천억의 손실을 내고 있었던 적자기업이었으나, 한국석유공사와 인수 계약을 맺는 협상 과정에서 몸값이 4조5천억원까지 올라서 인수되어, 해외 언론으로부터 ‘한국을 이해할 수 없다’라는 이야기까지 들은바 있다. 하베스트는 2010년 인수 이래 4조원의 누적 손실을 내며 자본잠식 사태에 있다. 사실상 껍데기만 남은 회사가 되었고, 자원외교는커녕 아예 빈털터리가 된 셈이다.

‘스트레이트’는 이 과정을 상세히 보도하며, ‘자원외교’를 빙자한 ‘하베스트’ 인수의 핵심에 유전 브로커인 이른바 핵심적인 ‘랜드맨’이 개입되어있다는 점을 밝혔다.

‘랜드맨’이라 불리는 브로커는 거래성사 수수료로 총 금액의 5%를 받은 것으로 취재되었지만, 자원외교 및 하베스트의 인수 실패와 관련되서 ‘랜드맨’을 대상으로 한 수사는 전혀 진행되지 않았다. 김의성-주진우 MC와 취재기자들은 이 ‘랜드맨’을 ‘얼굴 없는 브로커’라 칭하며, 이 사람이 MB정권의 하베스트 인수와 관련된 비밀을 상세히 알고 있을 가능성에 대해서 논했다.

‘스트레이트’는 국민들의 알 권리를 위해 끝까지 놓치지 않고 추적하는 탐사기획 보도 전문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저녁 11시 15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