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 성접촉 감염 사례 살펴보니…동성<이성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후천성면역결핍증후군(에이즈)이 동성간 성 접촉에 의해 주로 감염된다는 통설과 달리 이성간 성접촉에 의한 감염 사례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질병관리본부의 ‘2016년 HIV/AIDS 신고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6년 현재 외국인을 제외한 내국인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 감염인과 AIDS(에이즈) 환자(이하 감염인)는 1만1439명이었다. 성별로는 남자가 92.8%(1만618명)으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사진=헤럴드DB]

연령별로는 40대가 3067명(26.8%)으로 가장 많았고, 30대 2467명(21.5%), 50대 2440명(21.3%), 20대 1892명(16.5%), 60대 1106명(9.6%), 70세 이상 411명(3.6%), 10대 54명(0.47%), 10세 미만 2명 등 이었다.

2016년 신규 감염인은 남자 1002명, 여자 60명 등 1062명 이었다.

이 가운데 감염 내국인 본인의 응답을 기초로 역학조사를 한 결과, 무응답(350명)을 제외하고 감염경로가 확인된 712명은 모두 성 관계로 인한 감염으로 나타났다. 수혈이나 혈액 제제, 마약주사 공동사용 등에 의한 감염 보고 사례는 없었다.

특히 2016년 성접촉에 의한 감염사례를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이성간 성접촉이 54.3%(387명)로 동성간의 성접촉 45.6%(325명)보다 많았다.

이와 관련,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남성간 성접촉이 에이즈 확산의 주요 경로임을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는 이유를 질의한 데 대해 “감염경로를 확인해보면 이성간 성접촉이 동성간 성접촉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안전하지 않은 성접촉의 위험성을 지속해서 교육, 홍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HIV는 AIDS를 일으키는 원인 바이러스로, 인간 체내에서 증식하며 감염인의 혈액이나 체액을 통해 다른 사람에게 전파된다. HIV에 걸렸다고 모두 에이즈 환자는 아니다. HIV 감염인 중에서 면역체계가 손상, 저하됐거나 감염 중 암 등의 질병이 나타난 사람이 에이즈 환자다. 다시 말해 에이즈 환자는 HIV 감염 이후 면역 결핍이 심해져 합병증이 생긴 사람을 의미한다.

igiza7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