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공식 기념메달 나온다···조폐공사 제작, K팝스타 기념메달 판매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대한민국 정상의 아이돌 그룹인 엑소(EXO)의 공식 기념메달이 선보인다.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 www.komsco.com)는 대한민국 최정상 아이돌 그룹으로 ‘한류의 중심’에 선 엑소의 공식 기념메달을 제작, 4월중 판매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기념주화 등 고품위 국가 행사 기념 주화 및 메달을 제작해온 조폐공사는 아시아를 넘어 세계적으로 사랑받고 있는 한류 문화의 확산에 기여하고, 이를 대표하는 K팝 스타를 기념키 위해 엑소 공식 기념메달 제작을 추진해왔다. 

[사진출처=SM엔터테인먼트, 솔잎컨텐츠 제공]

엑소 공식 기념메달의 앞면에는 국내 최고의 화폐 디자이너가 작업한 각 멤버(시우민, 수호, 레이, 백현, 첸, 찬열, 디오, 카이, 세훈)의 얼굴을 표현하고 뒷면엔 엑소 로고와 함께 위변조 방지 특허기술을 적용한다. 함께 제공되는 보증서에는 제품 일련번호를 부여해 메달의 가치와 신뢰도를 한층 끌어올릴 예정이다.

엑소는 2012년 데뷔 이래 발표한 4장의 정규 앨범 모두 100만장 이상 판매되며 국내 최초로 ‘쿼드러플(Quadruple) 밀리언셀러’를 기록한 바 있다. 또, 연말 음악 관련 시상식에서 5년 연속 대상을 수상하는 등 총 20여개의 대상을 받으며 최초 최대 기록을 자체 경신하고 있다.

엑소는 2012년 데뷔와 함께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드의‘뉴 아시안 아티스트상’을 받으며 세계 무대에 얼굴을 알렸고,‘2018 평창 동계 올림픽’폐막식에서 K팝 대표 가수로 무대를 장식하는 등 글로벌 스타로서 한류 확산의 선봉장 역할을 해왔다.

2017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트윗된 노래 1위, 아이튠즈 종합 앨범 차트 세계 42개 지역 1위, 애플뮤직 종합 앨범차트 세계 18개 지역 1위, 빌보드 월드 앨범 차트 1위 등을 기록하며 K팝의 위상을 높였다. 2018년 기네스북 아트ㆍ미디어 카테고리의 뮤직 분야에서도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 대상 최다 수상’이라는 기록도 보유하고 있다.

조폐공사 최성호 영업개발단장은 “세계적인 메달 제작기술과 품격있는 디자인으로 엑소 기념메달을 만들었다”며 “엑소의 공식 기념메달이 K팝과 한류의 위상을 세계적으로 더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kwonh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