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보 ‘부보금융회사 종합정보 DB’ 공공개방 된다

[헤럴드경제=문영규 기자]예금보험공사(사장 곽범국)의 ‘부보금융회사 종합정보 DB 구축’ 과제가 26일 금융공공기관으로서는 최초로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2018년도 국가중점데이터 개방’에 최종 선정됐다.

예보는 이번에 국가중점데이터에 선정됨으로써 이달부터 공공데이터 개방전략 수립, 데이터 품질개선, 개방DB구축, 오픈API 개발 등을 위한 용역사업을 추진 할 예정이라고 이날 밝혔다.

또한 “민간에서 별도의 데이터 정제 없이 간편하게 활용하고, 위치정보 등 다른 콘텐츠와 보호금융상품정보 등 공공데이터를 결합해 알기 쉽게 제공하는 등 다양한 신규 서비스를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며 “공사의 여러 시스템에 분산된 공공데이터를 종합하여 대용량 패키지로 개방함으로써, 학계 등 연구기관이 부보금융회사의 신설부터 파산까지의 종합 재무데이터를 손쉽게 열람할 수 있게 돼 금융소비자보호 연구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부보금융회사 종합정보는 은행, 증권, 보험회사, 상호저축은행 등 예금보험의 적용을 받는 금융회사(부보금융회사)의 주요 경영ㆍ재무정보, 금융회사별 예금자보호대상 금융상품, 예금보험금 지급 관련 정보 등을 통칭하는 것이다.

오픈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란 데이터를 일정한 형식으로 민간에 개방해 불특정 다수의 이용자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등 다양한 콘텐츠를 용이하게 개발ㆍ활용할 수 있는 방식이다.

yg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