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반도체, 매출ㆍ가격 등 ‘장밋빛 전망’ 이어져

- WSTS 성장률 전망치 7.0→9.5% 상향, 美반도체협회도 ‘낙관론’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올해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 ‘장밋빛 전망’이 이어지고 있다.

‘수퍼호황’이 끝나고 공급 과잉 국면을 맞을 것이라는 우려섞인 전망이 줄어드는 대신 매출, 가격 등에서 기대감을 높이는 분석이 힘을 얻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세계반도체시장통계기구(WSTS)는 최근 보고서에서 올해 전세계 반도체시장 매출 규모가 4510억달러(약 483조원)로 작년보다 9.5%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작년 11월 보고서에서 내놨던 성장률 전망치 7.0%보다 2.5%포인트 상향조정한것으로, 메모리와 시스템 로직 부문이 성장세를 이끌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 반도체산업협회(SIA)는 지난 5일 보고서에서 올 1월 전세계 반도체 매출이 376억달러로, 1년전보다 22.7%나 늘어났다고 밝혔다. 18개월 연속 전년대비 증가세를 이어간 것이다.

미국 유력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이달초 투자보고서에서 “전세계 D램 공급이 여전히 부족한 상황”이라며 “이 때문에 32기가바이트(GB) 서버모듈 가격이 1개월만에 5%나 올랐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가 나온 뒤 미국 최대 메모리 반도체 생산업체인 마이크론테크놀러지는 주가가 사흘 만에 10% 넘게 상승했다.

대만의 IT전문 매체인 디지타임스는 지난 7일 업계 소식통을 인용, “올해 데이터센터, 스마트폰용 수요 급증에 힘입어 전세계 D램 시장 매출이 960억달러에 달하면서 작년보다 30% 이상 늘어날 것”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올 상반기 D램 가격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10% 오를 것으로 보인다면서 당분간 가격 하락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업계 관계자는 “D램을 중심으로 한 공급부족 현상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반도체 비관론이 최근 줄어드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