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성추행 의혹 보도에 법적 책임 묻겠다”

- 시간ㆍ장소 등 보도 내용 반박…당시 사실관계 확인 요구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정봉주 전 의원은 12일 “허위기사에 대한 정정보도와 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성추행 의혹에 대한 반박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갖고 “아무런 팩트체크 없이 이번 보도를 강행했다”며 “만약 정정보도와 사과가 없다면 ‘공직선거법상 낙선을 목적으로 하는 허위사실 공표죄’로 고소하는 것을 포함해 제가 취할 수 있는 모든 법적 조처를 다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봉주 전 의원이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을 겨냥한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반박 증거를 공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사실관계를 제대로 파악할 시간조차 주지 않고 일방적으로 보도를 강행했다”며 보도 내용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정 전 의원은 기자와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A씨 등을 대학 강연 등 공식 모임에서 만난 점은 인정하면서도 “이들을 개인적으로 만난 적은 단 한 차례도 없다”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어떤 사실이 없었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며 “따라서 상식적으로는 기사의 내용과 같은 사실이 있었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사안이 이른바 미투 운동에 미칠 영향을 감안할 때, 적어도 내가 할 수 있는 데까지는 먼저 무고함을 설명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시간과 장소에 대해 구체적인 상황을 제시하며 의혹을 부인했다.

정 전 의원은 “기사가 특정한 의도를 갖고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며 “성추행 장소를 호텔 객실인 것처럼 의도적으로 작성했고, 보도 시기도 다분히 의도적이고 계산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해당 매체에 성추행 날짜와 시간, 장소를 명확히 하고, 성추행 행위, 자신과 연락한 문자, 관련자의 이메일, 사실 인지 시점 등을 밝혀줄 것을 요구했다.

한편 정 전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허위보도로 이미 많은 것을 잃었다”면서도 “여기에서 좌절하지 않고 허위보도에 당당하게 대응할 것이며, 나아가 서울시장 출마의사는 유지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