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서훈, 방미 마치고 귀국…“남북미 정상 결단에 경의”

[헤럴드경제]대북특별사절단으로 북한을 방문한 결과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설명하기 위해 2박4일간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했던 정의용(오른쪽)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오른쪽) 국가정보원장이 1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정 실장은 귀국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이 성원해주신 덕분에 4월말 남북 정상회담이 성사됐고 이어서 미국과 북한 간 정상회담도 성사될 것 같다”며 “저는 이 기회를 빌려서 한반도 비핵화 목표의 조기 달성, 또 그것을 통한 한반도 평화정착을위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 그리고 두 분의 결단에 대해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이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용기있는 결단도 높이 평가한다”며 “앞으로 저희는 두 번의 정상회담이 성공리에 개최되고 많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외교적으로나 실무적으로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실장은 방북 및 방미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12일부터 중국과 러시아를 연쇄 방문한다. 서훈 국가정보원장도 같은 목적으로 12일 일본 도쿄를 찾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