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스마트해진다

- 무인 탑승수속, 수하물 자동위탁등 대기시간 줄여 만족도 제고
- 무인수속 전년대비 이용객 2배 목표…국내선도 확대시행 계획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제주항공(대표이사 이석주)이 ‘스마트 체크인 서비스’를 개선해 이용자 편의 높이기에 나섰다.

제주항공은 지난해 인천공항에서 52만5000명, 국내선에서 10만7000명에 그친 키오스크를 활용한 ‘무인 탑승수속’ 탑승객수를 올해 인천공항에서 100만명, 국내선에서 25만명으로 늘린다는 목표를 정하고 적용노선 확대와 시스템 개선 등을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무인 탑승수속’은 멀티미디어 기기를 활용해 탑승객이 직접 좌석 등을 지정하고 탑승권을 발급할 수 있는 서비스로, 수속시간은 줄이고 공항 내부공간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스마트 체크인 서비스’의 핵심이다.


이에 따라 제주항공은 15개 노선에서 운용하던 ‘무인 탑승수속’ 가능 노선수를 확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최근 일본 가고시마와 홍콩, 마카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노선에서 ‘무인 탑승수속’이 가능하도록 작업을 완료했다.

또한 입국할 때 비자가 필요한 중국 노선에서 무인수속이 가능하도록 하기 위한 시스템 개선을 추진 중이다. 키오스크 무인 탑승수속이 가능한 노선 이용승객들에게는 출발 3시간 전에 알림서비스를 통해 적극적인 이용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국내선의 경우 다양한 신분 할인 제도가 많아 활용이 제한적이었지만 이를 보완할 수 있도록 현장에 인력을 배치해 신분 할인에 따른 제한사항을 곧바로 조치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또한 인천공항에서 제주항공을 비롯한 일부 항공사만 서비스하고 있는 ‘셀프 백 드롭’(이용자가 직접 수하물을 부치는 방식)도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현장안내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밖에 국제선을 기준으로 하루 평균 약 300명이 이용하는 온라인과 모바일 기기를 활용한 웹·앱 체크인 서비스도 추가적인 고도화 작업을 통해 이용자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고객들이 더 쉽고 편하게 항공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스마트 수속 등의 다양한 편의를 적극 도입하기 위한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며 “IT 투자를 통해 생체인식 셀프체크인, 전자태그(RFID) 기술을 접목한 위치 알림 서비스 등 항공서비스 경험을 획기적으로 개선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