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딩 교육, 프로젝트 기반 학습으로 문제해결 능력 키운다

2018학년도부터 SW 교육이 의무화되면서 학부모들은 고민이 깊다. 올해 중1과 고1, 내년부터 초등5·6학년 학생이 학교에서 SW 교육을 받지만, 학부모들은 이를 대비할 마땅한 교육방법을 찾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교육부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미래인재를 기르기 위해 SW 교육을 강화하기로 했다. 실생활의 문제를 컴퓨팅 사고(Computational Thinking)를 활용해 스스로 발견하고 해결하며 창의력과 사고력을 갖춘 융합 인재 양성에 초점을 맞춘다는 취지다.

하지만 코딩 교육 목적을 오해하는 학부모가 적지 않다. 코딩 교육을 단순히 프로그램을 설계하고 컴퓨터 언어를 익히는 것으로 이해해 컴퓨터 공학자나 프로그래머를 양산하는 교육이라는 편견에서 기인한 걱정이다.

이에 교육 전문가들은 학생들의 코딩 교육 커리큘럼은 문제해결에 필요한 상상력과 사고력 확장에 초점을 두고, 직접 프로그램을 설계한 후 산출물까지 만들어봄으로써 창조의 경험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바다는 왜 파란색일까’와 같은 단순한 질문부터 시작해 ‘알파고는 어떻게 스스로 바둑을 두는 걸까’처럼 상상의 크기를 키우고 그 과정에서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능력과 다방면 지식을 융합하는 능력이 자란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하여 코딩교육 브랜드 씨큐브코딩의 김수민 본부장은 “프로젝트 기반 학습과 메이커 활동 등을 통해 아이들의 융합사고력을 키우고 협업능력도 키울 수 있다”고 조언했다.

‘프로젝트 기반 학습’에서는 최종 결과에 필요한 명령어와 이론, 알고리즘, 하드웨어 기초 등을 연계해 학습하고, 스스로 생각한 문제해결 방법에 따라 결과를 완성한다. 창의 체험 활동인 메이커 활동은 자기주도적으로 이뤄진다. 자신이 상상한 것을 만들어내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지식을 융합하고, 코딩 교육을 통해 배운 지식을 바탕으로 창의적인 생각을 하며 문제를 해결해 나간다.

교구를 통해 실생활의 모습을 다양한 장치로 출력하는 ‘피지컬 컴퓨팅(Physical computing, 컴퓨터로 외부 기자재 제어)’ 교육도 있다. 아두이노, 센서, 모터 등을 활용해 하드웨어를 직접 제어해봄으로써 더 쉽게 프로그래밍 원리를 이해하고 창의성을 발현할 수 있다.

‘발문’ 교수법은 사고의 확장을 돕는다. 김 본부장은 “발문을 통해 학생 스스로 문제를 인식하고 해결방안을 구체화하는 과정에서 사고력과 문제해결 능력이 길러진다”고 설명했다. 기획과 설계가 되면 아두이노를 활용한 하드웨어를 구성하고 코딩으로 솔루션을 완성하는 것이다.

씨큐브코딩 김수민 본부장은 “AI가 인간의 많은 일을 대체할 미래 세상은 컴퓨터가 대체할 수 없는 영역에 도전하고 그에 필요한 역량을 갖춰야 한다”며 “자유롭게 상상하고 친구들과 협력하며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컴퓨팅 사고와 융합사고력을 키우는 것이 코딩 교육의 목표”라고 말했다.

조갑천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