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워싱턴? 판문점? 북미정상회담 후보지 아이디어 봇물

-백악관, “백악관 회담 가능성 배제하지 않고 있다”
-北美 신뢰 부족한 상황에서 회담장소 신경전 가능성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역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이 가시권에 들어오면서 역시 역사적 장소로 기록될 회담장소를 놓고도 다양한 아이디어가 쏟아지고 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핵문제와 한반도 평화체제 등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되는 북미정상회담은 어디에서 열리느냐에 따라 회담 분위기와 결과에도 적잖은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우선 일반적인 정상회담 관례에 따라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워싱턴DC나 평양에서 만날 가능성이 거론된다.

라즈 샤 백악관 부대변인은 11일(현지시간) 북미정상회담 장소와 관련, “현재는 발표할 게 없다. 시간과 장소는 앞으로 결정될 것”이라면서도 “어떤 것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며 백악관이 될 가능성을 시사했다.

샤 부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평양을 찾는 방안에 대해서도 “그것은 매우 그럴듯하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그러나 배제하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북미정상회담의 워싱턴ㆍ평양 개최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다.

문제는 수교를 맺지 않은 채 적대관계를 이어오고 있는 북미관계가 일반적인 국가대 국가의 관계와는 크게 다르다는 점이다.

김 위원장이나 트럼프 대통령이 워싱턴이나 평양으로 날아간다면 자칫 회담도 시작하기 전에 상대방에게 굽히고 들어가는 모양새로 비쳐질 수 있다.

김 위원장 입장에선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미국 땅을 밟은 적이 없는 상황에서 내부에 설명할 논리를 만들어야하고, 트럼프 대통령 입장에선 북한 체제와 지도부를 인정한다는 비판을 감수해야할 수도 있다.

평양과 워싱턴을 제외하면 6ㆍ25전쟁 정전협정을 체결하고 한반도 분단의 상징으로 자리 잡은 판문점이 유력 후보지로 꼽힌다.

김 위원장이 4월말 남북정상회담 때 찾을 예정이고, 트럼프 대통령이 작년 방한 때 방문을 추진했던 판문점은 북미 간 신뢰가 여전히 부족한 상황에서 정치적ㆍ역사적 상징성과 함께 경호 측면에서도 최적이라는 평가다.

이밖에 북한에서 미국의 영사업무를 대행하는 스웨덴이나 영세중립국 스위스,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 남ㆍ북ㆍ미 3자 정상회담까지 염두에 둔 제주, 그리고 조지 H. W. 부시 전 미 대통령과 미하일 고르바초프 구 소련 서기장의 전례에서 힌트를 얻은 공해상 선박 등도 아이디어 차원에서 거론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