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원 “미투 운동 정치공작이라 생각하지 않아”

-“민병두 의원, 피해자 말 맞다고 생각…사퇴는 안돼”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젠더폭력대책 TF 소속 표창원 의원이 최근 불거진 당 내 성폭행 논란에 대해 “정치공작에 의해 벌어진 것으로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입장을 전했다.

표 의원은 1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일각에서 제기하는 ‘미투 공작설’이 대해 “미투의 특성상 피해자와 피해사실이 있어야 하기 때문에 기획한다고 되는 일은 아니다”라며 “당 내부적으로는 정치공작이라고 판단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사진=연합뉴스)

표 의원은 민병두 의원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당은 지금까지는 피해자 말이 좀 더 맞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만약 사실로 드러나면 피해자가 원하는 사죄와 속죄, 봉사 등을 해야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민 의원의 사퇴는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표 의원은 “민 의원의 사퇴 결정은 너무 개인 만을 생각한 것”이라며 사퇴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확실히 했다.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해서는 좀 더 강한 잣대를 들이댔다. 표 의원은 “정 전 의원의 경우 전면 부인하고 있는 상황으로 사실관계에 따라 고발자와 정 의원 중 누군가는 법적으로 큰 처벌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12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