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표 “충남지사 어제 3명 후보 신청…그 중 한명, 이인제”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폭력 사태를 맞은 충청도에 자유한국당 후보들이 출사표를 던질 전망이다.

홍문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12일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어제까지 3명이 당에 후보 신청을 했다”며 “그 중 하나는 이인제 전 의원”이라고 밝혔다.

한국당 지방선거기획단장인 홍 사무총장은 ‘현역 의원 후보도 신청을 했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없다”고 답했다. 충남지사 한국당 후보군 중 현역 국회의원으로는 이명수 의원이 거론되고 있다.

이완구 전 국무총리 출마설에에 대해서는 “본인이 출마를 고사를 하는 것으로 안다”며 “이번주 안으로 후보 가닥을 잡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충청도에서는 안 전 지사나 문재인 대통령 얼굴이 나온 유인물을 회수한다고 한다”며 “미투 운동은 파급은 충청권은 말할 것도 없고, 전국적으로 퍼져나갈 것”이라고 했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