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미혼 절반이 부모와 생활하는 진짜 이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30대 미혼 중 45.6%가 부모와 함께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한 지 1∼3년 된 취업 초년생의 월평균 소득은 196만원이며, 지출은 이보다 3만원 더 많았다.

신한은행이 12일 발표한 ‘2018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에 따르면 30대 미혼 중 45.6%가 부모 소유의 집에서 부모와 함께 거주 중이었다.

이 중 절반인 24.9%는 본인의 경제적인 사정으로 부모와 함께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CG]

30대 미혼 ‘캥거루족’의 56.8%는 남성이었다. 평균 소득은 234만원으로 동년배 독립가구보다 20만원 적었다.

소득에서 소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50.4%로 30대 미혼 독립가구(46.4%)보다 높았고, 저축 비중은 31.1%로 독립가구(32.4%)보다 낮았다.

현재 경제 활동을 하는 2030 세대 중 미혼으로 혼자 거주하는 1인 가구는 29.5%였다.

2030 세대 미혼 1인 가구의 48.5%는 직장 때문에 혼자 살았고, 가족으로부터 독립을 원해 1인 가구가 됐다는 응답도 29.3%였다.

혼자 사는 2030 미혼 근로자의 초기 독립자금은 평균 2천917만원이었다. 이 중 90.4%가 주택 마련에 들어갔다.

2030 미혼 1인 가구의 50.7%는 독립 시 필요한 자금 마련을 위해 가족의 지원을받았으며, 12.6%는 금융기관의 대출을 활용했다.

이들의 월평균 소득은 220만원이며, 이 중 절반인 109만원을 생활비와 주거비 등에 사용했다. 또 저축에 32.7%, 부채상환에 10.9%를 썼다.

2030 미혼 1인 가구의 32.1%는 소득보다 지출이 많았고, 평균 초과 지출액은 84만원이었다.

이 때문에 2030 미혼 1인 가구의 43.0%는 부모 등 가족으로부터 물질적 지원이나 월평균 39만원의 경제적 지원을 받고 있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