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친환경 소재, 차세대 수소차 내장재로 적용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SK케미칼은 자체 개발한 친환경 플라스틱 코폴리에스터 복합재가 차세대 수소연료전지전기차(이하 수소차)에 내장재로 적용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적용된 코폴리에스터 복합재(제품명 SKYTRA)는 SK케미칼이 세계 두 번째로 상업화에 성공한 코폴리에스터에 옥수수에서 추출된 바이오 원료를 첨가해 소재 물성을 강화시킨 친환경적 소재다. 


SK케미칼은 이번 수소차 공급을 계기로 향후 5년 간 매년 3000대씩, 총 약 1만 5000대의 수소차 등 내장재에 코폴리에스터 복합재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 경우 총 1000톤 이상의 코폴리에스터 복합재가 사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 같은 SK케미칼의 코폴리에스터 복합소재는 이번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 공식 수소차의 스티어링 휠(핸들), 윈도우 스위치패널, 도어 트림(문 손잡이) 및 센터페시아 등 내장재에도 적용됐다.

SK케미칼 관계자는 “자동차 제조사들이 전기차나 수소차와 같은 친환경 차량 개발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만큼 친환경 내장재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 기존 소재의 대체재로 코폴리에스터 복합재 적용 사례가 확대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