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병원 박성현 교수와 김병준 전공의, 비행기서 응급환자 살려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경북대병원 의료진이 최근 비행기 내에서 발생한 응급환자의 생명을 구한 사실이 뒤 늦게 알려졌다.

12일 경북대병원에 따르면 지난 2일 신경외과 박성현 교수와 김병준 전공의가 세계감마나이프 방사선수술학회에 참석하기 위해 두바이로 향하던 중 응급 상황에 놓인 승객 생명을 구했다.

당시 두바이 도착을 1시간 남짓 앞두고 ‘응급환자가 발생해 의료진 도움이 필요하다’는 기내방송이 다급하게 들려왔다.
 

박성현 교수(왼쪽)와 김병준 전공의

이에 두 사람은 곧바로 환자에게로 가 응급처치에 들어갔다.

승객은 목 주위에 심각한 발진을 일으켜 기도폐쇄가 진행되는 상황이었다.

주사 투여와 약물 치료로 호흡곤란과 과민성 쇼크를 막았고 승객은 빠른 속도로 회복됐다.

항공사 측은 감사 안내 방송과 함께 두 사람에게 기념품을 전달했다.

박 교수는 “응급처치술이 큰 도움이 돼 의료인으로서 보람을 느꼈다”며 “기내에 구비된 비상 응급장비가 대학병원 응급실 수준만큼 잘 갖춰져 있어서 항공사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김 전공의는 “지난해 대구국제마라톤대회에서도 의식을 잃은 남성 참가자를 응급 조치했는데 올해도 이런 일을 생겼다”며 “의사라는 직업을 선택한 것에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