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컬링선수단 환영행사 열어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경북도는 12일 도청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여자컬링 등 선수단을 위한 환영행사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은메달을 따낸 여자 대표팀뿐 아니라 남자팀, 믹스더블팀 등 컬링 국가대표 선수단 전원과 가족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믹스더블팀 장반석 감독의 성과 보고에 이어 김관용 도지사 등은 선수와 감독에게 일일이 꽃목걸이를 걸어주며 그동안 노고를 격려했다.

경북도는 12일 ‘평창올림픽 컬링 국가대표 선수단 환영행사’를 열고 선수단을 격려했다.(사진제공=경북도)

또 2012년부터 컬링팀을 후원한 신세계그룹에서는 이갑수 신세계이마트 사장 등이 선수들에게 포상금을 전달했다.

선수들은 사인 기념패를 만들어 김 도지사 등에게 주며 그동안 지원에 고마움을 표시했다.

김 지사는 정해걸·김복규 전 의성군수, 장창환 전 경북체육협회장, 조창현 전 경북체육회 사무처장, 김경두 경북컬링훈련원장, 오세정 경북컬링협회장에게 감사패와 공로패를 전했다.

김관용 지사는 “앞으로 경북도는 평창올림픽에서 선수들이 지핀 컬링의 불씨가 불꽃이 돼 활활 피어나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