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도 MB정부 시절 ‘댓글 공작’ 정황…수사 착수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 경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11년 댓글 공작을 한 정황이 확인돼 특별 수사단을 꾸렸다.

경찰청은 국군사이버사령부의 ‘악플러’ 색출 전담팀인 ‘블랙펜’ 팀에 경찰이 개입한 정황에 대해 정식 수사에 착수했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경찰청은 군사이버사 블랙펜 작전 관련 경찰 개입 의혹이 제기되자 지난 2월 초 보안국 자체 진상조사팀을 구성해 진상조사를 실시했다. 경찰이 총경급 이하 관련자 32명을 상대로 진상조사를 벌인 결과 지난 2011년 본청 보안국 보안사이버수사대 직원들이 상사로부터 정부정책 지지 댓글을 달라는 지시를 받았고, 이를 일부 실행한 사실이 있었다는 한 경찰관 진술을 확보했다. 다만 이는 기록으로 남은 공식 진술이 아니며, 해당 경찰관은 이후 조사를 받으면서 댓글 게시작업을 “공식적 업무활동”이라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아울러 ‘블랙펜’과 관련해 2010년 당시 경찰청 보안사이버수사대장이던 A 경정으로부터 사이버사 ‘블랙펜’ 관련 자료가 담긴 USB를 입수했다.

A 경정은 2010년 12월 경찰청 주관 워크숍에서 사이버사 직원에게 ‘블랙펜’ 자료가 담긴 서류봉투를 전달받았고, 이후 2012년 10월까지 개인 이메일로 댓글 게시자의 아이디와 닉네임, URL 등 1646개가 정리된 214개 파일을 건네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 보안4과(당시 보안사이버수사대), 서울 모 경찰서(보안계), 충남 모 경찰서(보안계)의 관련 자료를 분석해보니 내사 1건과 통신조회 26건이 (전달받은 자료와) 일치된 사실이 파악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내사 1건과 통신조회 26건이 블랙펜 자료를 토대로 진행됐는지, 경찰이 자체 모니터링을 거쳐 진행한 것이 우연히 그 자료와 일치했는지 등 수사로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은 치안감 이상급을 단장으로 하는 특별수사단 구성을 마치는대로 즉각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철성 경찰청장은 “누구라고 말할 수는 없지만 실질적으로 관여한 사람은 누구 라도 조사해야 한다”며 “추후 이런 의혹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불가역적 제도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