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2018 청소년 영화제작 아카데미’ 참여자 모집

- 시나리오 작성부터 연기, 촬영, 편집까지…한 편의 영화 직접 만들어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 서울 관악구(구청장 유종필)는 ‘2018 청소년 영화제작 아카데미’에 참여할 영화제작을 꿈꾸는 청소년을 모집한다고 13일 밝혔다.

청소년 영화제작 아카데미는 주말과 휴일, 방학기간 등 학교에 가지 않는 175일 동안 청소년들이 입시위주 교육에서 벗어나 좋아하는 일을 찾고 꿈을 키울 수 있도록 하는 관악구 ‘175 교육사업’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베니스의 상인, 로미오와 줄리엣 등 서양고전문학을 읽고 독서토론을 진행, 독서한 내용을 토대로 시나리오 작성, 연기, 촬영, 녹음 및 편집 등 한 편의 영화를 만들게 된다.

[사진=지난해 청소년 영화제작 아카데미 참여자들이 영화를 제작하고 있다.]

또 영화산업 종사자 등 영화 분야 전문가 강의와 이론학습, 토의가 열리며 주민과 친구들 앞에서 제작한 영화를 상영하는 자리도 마련된다.

4월 21일 시작해 총 25주 과정으로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싱글벙글교육센터(낙성대동 소재)에서 진행한다.

구는 참여 학생들이 독서토론과 함께 협업을 통한 연극․영화를 제작하며 창의력과 사회성, 문제 해결능력을 키울 수 있도록 하겠다는 구상이다.

신청대상은 관악구에 학교 또는 주소지를 둔 중․고등학생으로 관악구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모집인원은 선착순 20명이며 사회적 배려대상 학생 30% 우선 선발한다. 참가비는 1만원, 사회적 배려대상 학생은 무료다. 분의 교육사업과(02-879-5662).

유종필 구청장은 “영화제작 아카데미는 같은 꿈을 가진 또래 친구들이 만나 한 편의 영화를 직접 만들어 보는 의미 있는 프로그램“이라며 ”문화예술, 영화분야로 진로를 희망하는 학생들에게 유익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jycaf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