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화해 국면 조성에 재계도 대비 분주

- 남북상의 교류 여부 주목

[헤럴드경제=정순식 기자] 내달 정상회담 개최를 계기로 남북 화해 국면이 급물살을 타자 재계도 남북 경제교류 재개에 대비한 준비 작업에 들어가고 있다. ‘재계 대표단체’로 부상한 대한상공회의소는 남북대화의 진전 상황에 따라 민간 경제 분야의 소통 채널을 맡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13일 재계에 따르면 대한상의는 김대중ㆍ노무현 정부 시절 국제상업회의소(ICC)를 매개로, 북한 조선상업회의소와 직ㆍ간접 접촉을 했으나 이후 남북 관계 경색으로 현재는 교류가 끊어져 있다.


지난 2000년 3월 설립된 ‘평양상업회의소’를 모태로 2004년 이름을 바꾼 조선상의는 북한의 대표 경제단체로, 과거에는 2년마다 열리는 세계상공회의소 총회(WCC) 참석을 계기로 대한상의와 종종 연락했으나 최근에는 이마저도 중단됐다.

하지만 최근 남북 대화 국면이 조성되자 대한상의는 다음달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5월 북미정상회담이 실현될 경우 ICC를 통한 간접 접촉은 물론 조선상의와 직접 대화도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상의는 이를 감안해 오는 19일 기업인들을 초청해 ‘남북관계 전망과 과제’를 주제로 전문가 콘퍼런스를 개최할 예정이다. 대한상의가 남북관계와 관련한 행사를 여는 것은 지난 2015년 6월 이후 처음이다.

아울러 대한상의는 자체 정책자문단 산하 남북경협분과 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경우에 따라서는 과거 폐지했던 남북경협위원회를 부활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용만 회장도 과거 여러 차례 조선상의와 교류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그는 북한 제품의 원산지 증명, 기후협약에 따른 배출권 남북 거래 등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거론하기도 했다.

대한상의는 다만 남북관계 전망이 여전히 불투명한데다 현재로서는 유엔 대북제재 등을 감안해야 하기 때문에 성급하게 나서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한편, 남북ㆍ미북 대화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으나 주요 대기업들은 “좀더 상황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면서 아직 남북교류와 관련한 구체적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다만 금강산관광 주사업자이자 개성공단 개발사업권자인 현대아산이 속한 현대그룹은 상의 부회장이기도 한 현정은 회장을 중심으로 ‘비상대응전략’을 마련하는 등 기대감이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