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기온 16도…순천서 첫 노지 모내기

[헤럴드경제(순천)=박대성 기자] 전라남도 순천지역 낮 최고기온이 16도까지 올라간 가운데 전국 첫 노지 모내기가 실시됐다.

타지역에서 비닐하우스(온실) 안에서 모내기가 시행된 적은 있지만 노지에서의 모내기는 순천이 처음이다.

순천시(시장 조충훈)는 12일 해룡면 신대리에서 농업인, 공무원, 농협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전국 첫 노지 모내기 행사를 가졌다.


첫 모내기는 해룡면 신성마을 백인기(51) 씨의 0.3ha 논에 포트 육묘ㆍ이앙 방식으로 병해충과 기온변화에 대응하고 시 농업기술센터에서 생산한 유용미생물을 투입해 지력증진과 염류장해 개선에 강한 고품질 쌀생산에 나선다.

순천지역 벼 조기재배는 1959년 해룡면 구상마을 신준호 씨가 최초로 재배해 60년 동안 전통을 이어왔으며 ‘고시히까리’ 품종으로 조기재배 단지 130ha를 조성해 조기햅쌀 약 720여t을 생산할 계획이다.

조기재배로 수확한 벼는 추석 차례상에 올릴 ‘하늘아래 첫쌀 순천햅쌀’이라는 브랜드로 전국 농협하나로마트 등지에서 판매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