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百, ‘친환경 동물복지’ 식품으로 건강한 먹거리 문화 앞장

- 16일부터 전점서 ‘친환경 동물복지 축산물 박람회’ 진행
- 롯데마트ㆍ슈퍼도 ‘동물복지인증’ 제품 해마다…점차 확대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롯데백화점이 무항생제 한우와 ‘동물복지 인증마크’를 획득한 돼지고기, 닭고기 등 친환경 동물복지 식품으로 안전한 먹거리 소비 확대에 나선다.

롯데백화점은 믿을 수 있는 건강한 먹거리 제공을 위해 16일부터 22일까지 전점에서 ‘친환경 동물복지 축산물 박람회’를 열고 무항생제 한우와 동물복지 인증을 받은 돼지고기, 닭고기를 40% 이상 할인 판매한다고 13일 밝혔다. 

롯데백화점을 찾은 고객이 ‘동물복지인증’ 상품을 고르고 있다.

‘동물복지’란 동물을 편안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사육하고 도축과 운반 과정에서도 동물에게 가해지는 정신적, 육체적 고통을 최소화 하려는 개념이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지난 2012년 2월부터 동물복지 마크를 운영해 동물복지 인증 심사를 통과한 농장, 운송차량, 도축장을 이용한 상품에만 동물복지 마크를 부여하고 있다. 현재 전국 147개의 동물복지 축산농장이 운영 중이며 이중 대부분은 달걀을 생산하는 산란계 농장으로 95개소가 운영 중이다. 돼지 사육 농장은 12개소이며, 한우는 아직까지 동물복지 인증을 받은 농장이 없다.

롯데백화점은 이번 ‘친환경 동물복지 축산물 박람회’를 시작으로 ‘동물복지인증’ 돼지고기와 닭고기 전문매장을 전국 주요점포에 각각 4월, 5월에 오픈할 예정이다.

동물복지인증 닭고기ㆍ달걀을 판매하고 있는 롯데마트와 슈퍼도 해마다 늘어나는 제품 수요에 맞춰 친환경 상품과 동물복지인증 품목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롯데마트는 지난 2015년 대형마트 최초로 닭고기 전문 생산업체 참프레와 연계, 동물복지인증을 받은 닭고기를 선보였다.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매년 높아지며 올해 1~2월 동물복지인증 닭고기 판매량은 지난해 대비 370% 신장하며 일반 닭고기 판매 신장률 60%를 크게 웃돌았다. 롯데슈퍼의 동물복지 달걀 매출도 올해들어 2월까지 전년동기와 비교해 108% 신장했으며 롯데가 직접 기획한 PB상품인 ‘초이스엘 프라임 유정란’ 매출 역시 전년 대비 700% 이상 증가했다.

임태춘 롯데백화점 식품 부문장은 “소비자에게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선보이기 위해 이번 축산물 박람회를 기획했다”며 “앞으로 동물복지인증 식품을 비롯해 유기농, 무농약 등 안전한 먹거리를 확보해 소비자의 신뢰를 높이겠다”고 했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