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패럴림픽 중계방송 확대 검토” 지시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패럴림픽 대회에 대한 방송 중계가 부족하다는 점을 지적하고 중계방송 시간을 확대할 것을 지시했다. 평창패럴림픽까지 성공시켜야 평창동계올림픽이 진정한 성공적 올림픽이 된다는 점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2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 장애인 크로스컨트리 스키 15km 종목에서 동메달을 딴 신의현 선수가 호소한 것처럼, 우리 방송들도 국민들께서 패럴림픽 경기를 더 많이 볼 수 있도록 더 많은 중계방송 시간을 편성해 줄 수 없는지 살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 방송의 패럴림픽 대회 중계가 해외에 비해 부족하다는 점을 지적한 뒤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에게는 “평창올림픽을 성원해 주신 것처럼 평창패럴림픽 성공을 위해서도 다시 한번 성원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또 “평창올림픽을 성공시키려는 우리 국민들의 노력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더불어 살아가는 아름다운 세상을 구현하려는 패럴림픽까지 성공시켜야 올림픽의 진정한 성공을 말 할 수 있다”며 “패럴림픽에서 활약하며 감동을 주는 장애인 선수들의 아름다운 모습이 우리의 일상생활 속에서도 구현될 수 있어야 비로소 성공한 패럴림픽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지하철 2호선과 6호선이 만나는 신당역에서 비장애인일 경우 환승하는데 약 7분이 걸리는데, 휠체어를 이용할 경우 약 40분이 소요된다는 언론 보도를 봤다”며 “30년 전 서울 패럴림픽을 계기로 우리 사회의 장애인에 대한 인식이 크게 바뀐 것처럼, 평창 패럴림픽이 다시 한 번 우리 사회의 인식을 크게 높여 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h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