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황사공포 시작…이마트 공기청정기 대전 연다

-15일부터 28일까지 100억규모…행사카드 할인혜택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이마트는 봄철 황사시즌을 맞아 오는 15일부터 28일까지 100억 규모의 대대적인 공기청정기 대전을 연다고 13일 밝혔다.

삼성 블루스카이5000은 44만9000원에, 코웨이 AP-1016은 21만9000원에 이마트 단독 상품으로 선보인다. 행사카드(삼성, KB국민, 신한, BC, NH농협, 우리, IBK기업, SC이마트 카드) 구매시 2만원을 추가 할인해준다.

엘지 퓨리케어360, 다이슨 퓨어쿨링크 TPO3, 위닉스 타워 구입 시에도 행사카드 할인, 가격대별 상품권 증정 등의 구매 혜택이 제공된다. 

<사진>LG전자 퓨리케어 360도 공기청정기(왼쪽), 삼성전자 모듈형 공기청정기 ‘삼성 큐브’ [사진제공=LG전자, 삼성전자]

이마트에 따르면 미세먼지, 황사 등으로 대기오염이 심각해지면서 공기청정기 매출은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마트 공기청정기 매출은 지난해 213% 증가해 전년보다 3배 이상 매출이 늘었다. 올해 1~2월도 매출이 374% 뛰는 등 고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가정용 위주였던 공기청정기는 최근 차량용까지 시장을 넓혀가고 있다. 공기청정기 제조사 위니아뿐 아니라 각종 필터 제조로 유명한 3M, 차량용품업체 불스원 등도 차량용 공기청정기 시장에 진출한 것이다.

이에 이마트는 차 안에서도 깨끗한 공기를 마실 수 있도록 차량용 공기청정기 행사도 준비했다.

9만9000원인 위니아 차량용 공기청정기는 행사카드 구매시 1만원 추가 할인받을 수 있다. 불스원 에어테라피 멀티액션 공기청정기는 정상가에서 20% 할인된 7만9200원에 판매한다. 3M자동차용 공기청정기는 14만4800원에 선보이며, 구매 시 7만원 상당의 맥과이어스 세차 클리닝 카드가 제공된다.

조용욱 이마트 가전바이어는“공기청정기, 스타일러, 건조기 등 불과 몇 년 전만해도 생소했던 상품들의 매출이 높은 성장세를 보이면서 전체 가전 매출도 2017년 12%, 2018년 2월까지 21% 올랐다”며 “공기청정기 시장이 차량용으로 확대되는 등 관련상품 매출 성장세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