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근무시간 외 ‘카톡’ 업무지시 금지 명문화

-서울 자치구 중 최초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ㆍ사진)가 서울 자치구 중 최초로 근무시간 외에 카카오톡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한 업무지시를 하지말 것을 명시한 조례 조항을 만들었다.

구는 조은희 구청장이 발의한 ‘서초구 지방공무원 복무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을 오는 15일 공포한다고 13일 밝혔다.


조례에는 ‘구청장은 공무원의 휴식권을 보장하며 근무시간 외의 시간에 전화, 문자메시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 등 각종 통신 수단을 이용한 업무지시로 공무원의 사생활의 자유가 침해당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쓰여있다.

구는 이와 함께 일과 가정 양립을 위해 육아 휴가 관련 규정도 보완했다. 임신하거나 출산한 지 1년이 안 된 공무원에게 공휴일과 야간근무를 제한하고, 둘째 자녀 육아휴직시에는 모든 기간을 재직 기간에 넣기로 했다.

또 어린이집, 유치원, 초ㆍ중ㆍ고등학교에 다니는 자녀를 위한 자녀 돌봄 휴가도 신설했다. 군 입영 자녀를 둔 공무원도 자녀입영 휴가를 신청할 수 있다.

구 관계자는 “지난해 8월 간부 공무원이 ‘청렴실천 결의문’을 채택한 후 퇴근 뒤 업무지시를 하지 않도록 노력해왔다”며 “근무시간 외 업무 관련 연락이 3분의 1 수준으로 감소했다”고 했다.

조은희 구청장은 “일과 가정 양립을 위해서는 인식 변화와 함께 사회적 제도 마련도 필요하다”며 “꾸준한 조직문화 개선으로 직원들의 피로를 낮추겠다”고 말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