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김정은 비핵화 의지표명…한일협력 중요”

-아베 “비핵화 전제 北과 대화 평가”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13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만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비핵화의 의지를 밝힌 것은 대단히 의미가 있다”며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시작된 한반도 평화의 물결이 좋은 흐름으로 이어지려면 한일간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날 서 원장은 아베 총리를 만나 방북 및 방미 결과에 따른 남북ㆍ북미 정상회담 타결 배경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아베 총리는 서 원장을 맞이하며 “비핵화를 전제로 북한과 대화하는 것을 일본도 (높이) 평가한다”며 “핵ㆍ미사일 문제,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해결한다는 것은 일본의 기본적인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비핵화를 향해 구체적인 행동을 취하기 위해 말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도 한미일이 협력해서 북한 핵ㆍ미사일과 납치 문제의 해결을 위해 전력을 다하자”고 했다.

서 원장은 이달 5~6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함께 대북특사단으로 북한을 방문해 김 위원장과 면담했다. 이후 8~11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수락했다. 전날 일본에 도착한 서 원장은 같은 날 저녁 도쿄 이쿠라(飯倉) 공관에서 고노 외무상을 3시간 동안 만나 최근 방북ㆍ방미 결과를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