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원장, 日아베 접견…“비핵화 위한 한일 협력 중요”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13일 아베 신조(安倍 晋三) 일본 총리를 만나 북핵ㆍ미사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한일 정상간 긴밀한 협력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서 원장은 이날 일본 총리관저에서 아베를 만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비핵화 의지를 밝힌 것은 대단히 의미가 있다”며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시작된 한반도 평화의 물결이 좋은 흐름으로 이어지려면 한일간 협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전한다”고 했다. 아베 총리는 “비핵화를 전제로 북한과 대화하는 것을 일본도 (높이) 평가한다”며 “핵ㆍ미사일 문제, 일본인 납치문제를 해결한다는 것은 일본의 기본적 방침이다.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비핵화를 향해 구체적 행동을 취하기 위해 말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서 원장은 “앞으로 한반도 비핵화 문제와 미사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한일 두 정상간 의지의 결합과 긴밀한 협력이 중요하다”며 “이런 흐름은 아베 총리와 미국의 펜스 부통령이 평창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는 좋은 분위기에서 시작됐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앞으로 한국과 확실히 공조해나가겠다”며 “한미일이 협력해서 북한 핵ㆍ미사일과 납치문제의 해결을 위해 전력을 다하자”고 했다.

서 원장은 이달 5~6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함께 대북특사단으로 북한을 방문해 김 위원장을 만났다. 김 위원장은 정 실장과 대북특사단에게 비핵화 용의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표했다. 이에 따라 서 원장과 정 실장은 8~11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북미 정상회담을 타진했다.

서 원장은 아베 총리와 만난 뒤 기자들에게 “아베 총리기 최근에 이룩한 남북관계의 진전,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변화의 움직임과 관련해서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에 경의표한다고 말했다”며 “앞으로 남북 정상회담과 이어서 있을 미북 정상회담이 성과적(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협력과 협조를 함께하겠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베 총리와 아주 유익하고 훌륭한 대화를 나눴다”며 “평양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고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내용을 소상히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