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 의혹’ 시인 황지우, 한예종서 강의 배제

[헤럴드경제]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 극작과 교수로 재직 중인 시인 황지우(66)가 강의에서 전면 배제됐다.

한예종은 황 교수 등의 성희롱 의혹을 조사하기 위한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이 같은 조치를 결정했다고 12일 밝혔다.

한예종은 이번 학기에 예정됐던 황 교수의 수업에 대체 강사를 투입하기로 했다. 다만, 한예종은 이번 조치는 의혹에 대한 진상 조사 차원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영화 ‘왕의 남자’ 원작자 김태웅(53) 교수도 수업에서 배제됐다.


앞서 2016년 한예종 연극원 학생들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트위터 계정에 이들의 성희롱 언행 등에 대한 폭로 글이 올라온 바 있다. 이들은 강의 중 여성 신체에 대한 음담이나 여학생 외모를 평가하는 언행 등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최근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거세지면서 이 글들이 다시 문제가 됨에 따라 학교 측도 재조사에 착수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