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면세점, 제주지역과 ‘상생’ 행보…나눔 업무협약 체결

- 어려운 이웃에 명절 물품 지원, 바자회 수익금 전달 등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신라면세점 제주점은 제주시 연동지역 단체와 나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제주 시내면세점이 소재한 지역사회와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등 상생 경영을 실천하기 위한 일환이라는 설명이다.

신라면세점 제주점은 지난 12일 제주시 연동주민센터에서 ‘연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연동 주민센터’와 연동 내 어려운 이웃에게 필요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더불어 한마음 나눔 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고낙천 신라면세점 제주점 점장, 김이택 연동 주민센터 동장, 이상봉 연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민간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지난 12일 제주시 연동주민센터에서 (왼쪽부터)이상봉 연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민간위원장, 고낙천 신라면세점 제주점 점장, 김이택 연동 주민센터 동장이 참석해 연동 내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더불어 한마음 나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신라면세점]

신라면세점 제주점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명절 나눔 물품 지원, 바자회 수익금 전달 등으로 연동지역 내 생활이 어려운 주민들을 돕는다. 또한 경제적 여건이 어려운 초등학생 4, 5, 6학년을 대상으로 생일축하 행사, 문화체험 등을 진행하는 청소년 방과 후 학습 프로그램도 지원할 계획이다.

연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연동 주민센터는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연동 주민을 찾아 신라면세점 제주점의 사회공헌 활동과 봉사활동에 협력할 예정이다.

고낙천 점장은 “제주지역에서 시내면세점과 공항면세점을 동시에 운영하는 만큼 제주도 지역 사회와의 상생을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과 협력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한편, 신라면세점을 운영하는 호텔신라는 제주도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위해 제주도 내 영세 자영업자들의 재기를 위해 조리법과 응대 서비스 등을 컨설팅해주고 있다. 또한 제주지역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진로ㆍ직업 멘토링 프로그램도 진행 중이다.

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