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검 1위 ‘민국파’는 누구?…“정봉주 12월 23일 렉싱턴 호텔 갔다”주장

[헤럴드경제=이슈섹션]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이 프레시안 등을 상대로 검찰고소를 예고한 가운데 ‘미권스’ 전 카페지기였던 닉네임 ‘민국파’가 정 전의원이 렉싱턴 호텔에 갔다고 주장해 진실공방이 가열 될 조짐이다.

뉴스1에 따르면 인터넷 언론 프레시안은 12일 오후 “정 전 의원의 팬클럽인 ‘정봉주와 미래권력들(미권스)’ 카페지기였던 닉네임 ‘민국파’가 인터뷰에서 ‘당시 정 전 의원이 렉싱턴 호텔에 간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정봉주 전 의원[사진=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민국파는 “피해자의 폭로 이후 처음 정 전 의원 반응이 나온 게 ‘기억이 안 난다’는 것이었다. 나는 정 전 의원으로부터 먼저 연락이 올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본인 빼고 가장 먼저 물어봐야 할 사람이 나니까”라고 전했다.

이어 “나는 항상 같이 있었고 그럴 수밖에 없었으니 저한테는 반드시 연락하리라 생각했는데 연락이 없었다”면서 “그런데 (정 전 의원이) 보도자료를 내서 렉싱턴 호텔에 전혀 간 적이 없다고 했다. 호텔에 간 것까진 알고 있는데 그걸 부인하니 곤혹스러웠다”고 강조했다.

그는 “웬만하면 안 나서려고 했는데…”라며 “(정 전 의원이) 이렇게까지 안 몰고 갔더라면 좋았을 텐데…”라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날 프레시안과의 인터뷰에 나선 민국파는 회원수 20만명에 달하는 미권스의 카페지기였다.

그는 인터뷰에서 “2011년 12월22일부터 26일까지만 특정해서 말씀드리면 잠자는 시간 빼고는 정 전 의원과 계속 같이 있었다. 일어나서부터 집에 들어갈 때까지 계속해서 같이 다녔다”고 강조하면서 과거 정 전 의원의 측근임을 강조했다.

민국파는 정 전 의원이 구속 수감중이던 2012년 7월까지도 정 전 의원과 가까웠던 것으로 보인다. 그는 2012년 7월16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 전 의원의 광복절 특사 명단 포함을 촉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이후 민주통합당 대선 경선을 앞두고 정 전 의원과 멀어졌다. 미권스가 2012년 8월19일 당시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경선 후보에 대한 지지를 공식화하자 다음날인 정 전 의원은 자필 편지를 통해 미권스의 결정을 반박한 것이다.

또한 정 전 의원은 민국파에게 카페지기를 그만두라고 요구했지만 민국파는 경선이 마무리될 때까지 사임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민국파는 정 전 의원과의 갈등 끝에 같은 해 9월4일 카페지기를 사퇴, 미권스 내부 갈등은 종지부를 찍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