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에게 “미안하다” 유서 남기고 숨진 은행원-교사 부부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아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아파트 15층에서 뛰어내린 부부가 뒤늦게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전 5시 10분께 대구 수성구 매호동의 한 아파트 단지 화단에서 A(50) 씨와 아내 B(48) 씨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은행원과 초등학교 교사였던 이들 부부가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한 인근 주민이 119에 신고했지만, 이들은 이미 숨진 뒤였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 부부는 집에서 400m 정도 떨어진 아파트에 찾아와 이날 오전 4시께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아파트 15층에 올라갔던 것으로 확인됐다. 현장에서는 A 씨가 아들 형제에게 남긴 “미안하다, 사랑한다”, “빚 때문에 힘들다”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됐다.

경찰은 A 씨가 사건 전날 뇌수막염으로 쓰러져 대학병원에서 치료 후 이날 오전 퇴원한 정황을 확보하고 이들이 생활고와 건강 문제로 스스로 목숨을 끊을 것으로 보고 유족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