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갯 속 ’충남지사‘…여야 ‘마땅한 인물이 없네’

-민주당 안희정ㆍ박수현 의혹에 ‘충남 승기’ 불투명
-한국당은 ‘올드보이’ 카드 하마평만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폭행 의혹과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 내연녀 공천 의혹에 더불어민주당은 충남도지사 선거에 돌파구를 찾는 데 고심하고 있다. 한국당은 이 여세를 몰아 충남지사 선거에서 승리를 노리지만, 역시 참신한 카드 찾기에 애를 먹고 있다.

그동안 가장 유력한 후보로 거론됐던 인물은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사진>이다. ‘문재인 정부의 입’으로 촛불민심을 등에 업고 지지층을 쌓아 올렸으며, 충남에서 높은 지지율을 보유하고 있던 안 전 지사의 오랜 벗으로 민심을 얻었다. 하지만 안 전 지사 성폭행 의혹에 이어 자신을 둘러싼 내연녀 공천 의혹이 불거지면서 한순간 위기에 몰렸다. 


박 예비후보는 내연녀 공천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며 의혹을 제기한 더불어민주당 당원 오영환 씨를 명예훼손으로 검찰 고소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지만 쉽게 사태가 진정되지 않고 있는 모양새다. 오히려 박 예비후보의 전 처가 또 다른 여성과 부적절한 관계에 있었다고 주장하면서 파문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민주당 최고위는 이날 박 예비후보에게 자진사퇴를 권유하기로 했다. 하지만 박 예비후보는 “자진사퇴는 없다”며 출마 의사를 확고히 했다. 민주당은 후보자검증위원회를 통해 박 예비후보에 대한 적격 심사를 진행 중에 있다. 만약 박 후보자에게 ‘부적격’ 결정이 내려지면 직을 내려놓아야 한다.

박 예비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다른 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인 양승조 의원과 복기왕 전 의원에게 “벼랑에서 떨어지는 동지를 향해 손 좀 잡아 주시면 안되겠느냐”고 읍소하고 나섰다.

민주당은 양승조ㆍ복기왕 두 예비후보가 남아있지만 양 의원은 박 예비후보 폭로의 배후로 의심을 사고 있고, 복 전 의원은 인지도가 떨어지는 단점이 걸린다. 안희정 쇼크를 뒤집을 카드가 마땅치 않다는 말이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이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안희정 책임론’을 내세고 있다. 동시에 이완구 전 국무총리, 이명수 의원, 이인제 전 의원, 정용선 전 충남경찰청장 등 지역 출신 유명 정치인들에게 러브콜도 보내고 있다. 하지만 확실하게 기회를 살릴 수 있는 카드는 역시 발굴이 쉽지 않다는게 당 내 중론이다.

한편 민주당 내에서는 불리한 상황에서 박 예비후보가 다른 후보에게 ‘아름다운 양보’를 하는 모습으로 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의견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박창환 장안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아직 충남에서 민주당 지지율이 남아 있는 상황”이라며 “박 예비후보가 다른 후보에게 자리를 양보해 민주당에 힘을 실어는 ‘양보 전략’으로 승기를 잡을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