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농림축산검역본부 벚꽃정원 주차장 개방

[헤럴드경제(안양)=박정규 기자]안양시(시장 이필운)는 오는 20일부터 (구)농림축산검역본부 내 벚꽃 정원과 주차장을 시민들에게 개방한다고 12일 밝혔다.

공공청사 지방이전 정책에 따라 농림축산검역본부가 김천시로 이전하게 되자 안양시는 2010년말 농림축산식품부와 부지 매입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1월에 잔금을 지불하고 소유권을 넘겨받았다.

시는 이 부지를 만안구 발전을 위한 성장 동력 핵심 축으로 삼고 첨단지식산업 클러스터와 공공청사, 공공편익시설이 들어서는 복합단지로 개발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한다는 방침이다. 

[사진=안양시 청사 전경]

(구)농림축산검역본부 부지 개발에 앞서 벚꽃 정원과 주차장을 시민들에게 개방해 주차난 해소와 휴식공간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필운 안양시장은 “농림축산검역본부 이전 부지 개발은 만안구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제2의 안양부흥의 성장 동력을 확보할 수 있는 중요한 사업”이라며 “시민의 목소리를 최대한 반영해 성공적으로 부지개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