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홈런본색’…돌아온 박병호, 시범경기 개막전 125m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병호(32·넥센 히어로즈)가 시범경기 시작과 함께 화끈한 대포를 쏘아올리며 홈런왕의 복귀를 알렸다.

박병호는 1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개막한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시범경기 한화 이글스와 방문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회초 두 번째 타석에서 솔로 홈런을 터트렸다.

넥센 박병호가 한화와의 시범 경기 첫날 3회초 2사 주자없이 오른 두 번째 타석에서 시원하게 홈런포를 날리고 베이스를 돌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선두타자로 나선 2회초 첫 타석에서 볼넷을 고른 박병호는 넥센이 2-0으로 앞선 3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한화 선발 김민우를 상대로 0볼-1스트라이크에서 2구째 몸쪽 직구를 잡아당겨 좌중간을 가르는 아치를 그렸다. 비거리는 125m로 측정됐다.

4년(2012∼2015) 연속 KBO리그 홈런왕을 차지하고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로 떠났던 박병호의 KBO리그 복귀 무대 첫 홈런이었다.

박병호가 KBO리그에서 홈런을 친 것은 2015년 10월 14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준플레이오프 4차전 이후 881일 만이다.

박병호는 지난해 11월 친정팀 넥센과 연봉 15억원에 입단 계약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