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맥주’로 유명…구스아일랜드 맥주 축제 열렸다

-구스아일랜드 브루하우스서 ‘312 데이’ 행사
-올해로 두번째 개최…다양한 이벤트도 마련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오바마 맥주를 아시나요?’

미국 시카고를 대표하는 크래프트 맥주 ‘구스아일랜드(Goose Island)’가 12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구스아일랜드 브루하우스(Goose Island Brewhouse)’에서 시카고 크래프트 맥주의 매력을 알리고 유쾌한 맥주 축제 ‘312 데이’ 기념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열린 312 데이는 구스아일랜드가 시카고에서 매해 개최해 온 브랜드 행사로, 지금은 시카고 지역을 비롯해 서울, 런던, 상하이, 브라질 등 세계 각지에서 열리는 글로벌 맥주 축제다.

서울 강남에 위치한 ‘구스아일랜드 브루하우스’에서 미국 시카고를 대표하는 크래프트 맥주 ‘구스아일랜드’가 글로벌 맥주 축제 ‘312 데이’를 기념하는 사진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구스아일랜드 브루하우스의 헤드 브루어 및 셰프, 모델들이 312 데이의 대표 맥주 ‘312 어반 위트 에일’을 들고 있다. [제공=구스아일랜드]

312 데이의 ‘312’는 구스아일랜드의 시작점인 시카고의 지역 번호에서 차용한 것으로, 실제 구스 아일랜드 ‘312 어반 위트 에일’의 제품명이기도 하다. 또 오바마 전 대통령이 국제 회담에서 영국 총리에게 이 맥주를 선물한 일화를 들어 일명 ‘오바마 맥주’로도 유명하다.

올해로 한국에서 2회째를 맞는 312 데이는 서울 강남에 위치한 구스아일랜드 브루하우스와 서울 내 약 150개의 구스아일랜드 취급점에서 진행된다. 축제 기간 동안 ‘312 어반 위트 에일’과 환상의 궁합을 이룰 ‘312 데이 세트’를 한정 판매하고 312 어반 위트 에일을 주문한 고객들에게는 코스터 스크래치 이벤트를 통해 구스아일랜드의 다양한 기념품을 증정한다.

이날 행사에는 312 지역 번호를 연상케 하는 노란색 폰부스와 312 어반 위트 에일로 채워진 대형 오크통을 연출해 미국 시카고의 정취와 크래프트 맥주 리딩 브랜드로서 크래프트 맥주와 함께하는 최상의 경험을 제공해 흥겨운 축제의 장을 선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