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개호 불출마로 전남지사 4파전…민평당 박지원 출격설도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기자] 더불어민주당 이개호 국회의원이 12일 전남도지사 불출마를 공식 선언함에 따라 전남지사 선거판이 새로 짜이고 있다.

이 의원은 이날 입장발표문을 통해 “국정주도권을 보수야당에 넘겨서는 안된다는 ‘선당후사’의 정신을 강조한 당의 요청을 받아들여 불출마한다”며 “그간 성원해준 도민과 지지자 여러분께 송구하다”고 밝혔다.

광주·전남지역의 유일한 민주당 의원인 이 의원이 불출마를 결정하면서 당내 공천경쟁이 4파전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
 

왼쪽부터 김영록, 신정훈, 노관규, 장만채.

그동안 이 의원 대신 ‘차출설’이 나돌았던 완도출신의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결심을 굳히고 조만간 장관직을 사퇴하고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다.

국회의원과 나주시장을 지낸 농민운동가 출신 신정훈 청와대 농어업비서관도 이개호 불출마가 확정되자 출마하기 위해 사직서를 제출했다.

‘순천만정원’을 기획한 ‘스타정치인’ 노관규 전 순천시장도 역대 이낙연, 박태영, 박준영 지사가 서부권 출신인 반면 유일하게 동부권(여수,순천,광양)에 교두보가 있어 경선 선거판을 예의주시하며 ‘몸풀기’ 모드에 들어갔다.

정당가입이 제한됐던 장만채 도교육감도 각종 선거에서 활약해 온 ‘선거전문가’ 집단을 영입해 캠프를 꾸리고 있으며, 조만간 민주당에 입당서류를 제출할 예정이다.

민주평화당에서는 박지원 의원의 출마여부가 관심사안이다. 호남에서는 목포권을 중심으로 박지원 지지세가 굳건해 해볼만 하다는 것이 당 내부 기류다.

바른미래당에서는 주승용 의원의 불출마 선언 이후 마땅한 도지사감이 없어 애태우고 있으며, 민중당에서는 이성수 도당위원장이 예비후보로 등록을 마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